인간이 정말로 만물의 영장인가? 만악의 근원이 아닌가? - 아프간 납치 사태와 디씨 by ZeX

어제, 제 블로그 본관에 달린 댓글과 자주 다니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읽다가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설명하자면, '디씨 종교갤의 누군가(인원 수는 확인되지 않음. 1명일수도, 다수일수도)가 샘물교회 봉사단원들 싸이 월드의 무개념 사진을 번역해서 탈레반 공식 이메일에 보냈다'라는 겁니다.

저 글을 올리신 분도 처음에는 그저 낚시인 줄로만 알았는데, 탈레반 계열 블로그에 그 이메일이 공개되고 심지어 유튜브에는 짜깁기 동영상까지 올라왔다고 하는군요.

아직 본격적으로 얘기가 퍼지기 전인지, 포털에서는 제대로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네? 디씨 가서 확인해보면 되지 않냐구요?
그런 미치광이 집단 양성소에 가고 싶지 않습니다. (상당한 편견 및 오해 있음)

[조금 더 찾아본 결과, 보낸 사람은 한명, 내용물은 미트스핀 동영상이라고 하는군요. 저 내용과 동영상을 함께 보낸 모양입니다. 미트스핀은 '남-남' 동성애 무한 리플레이 동영상이라는군요.]



사람들은 흔히 '인간은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지요.

훗, 개소리입니다.
인간은 쓰레기입니다. 개인으로서는 훌륭할지 몰라도, 모이면 여지없이 쓰레기가 되어버리죠.
저라고 다를 바 없을 겁니다. 익명성에 기대어 난폭한 의견을 여과없이 표하고 있으니까요.

인간은 유인원에서 진화하지 못했습니다. 퇴화한 거죠.
이성이 진화의 증거라면, 어째서 이성으로 설명되지 않는 이유로 동족을 죽일까요?
인간을 제외한 동물들이 다른 동물을 죽이는 것은 영역다툼과 서열다툼, 그리고 배가 고파서 입니다.
인간은 그저 자기 마음에 안 맞는다는 이유로 죽이죠. 그러면서 '그래도 먹지는 않잖아?'라며 위선을 떱니다.


차라리 먹어요.

내가 보기엔 동물들이 더 자애롭고 이해심 많아요. 다른 이의 불행을 보고 웃으며 그 불행이 더 커지길 바라는 건 인간은 커녕 발에 걷어차이는 돌맹이 만도 못한 짓이죠. 돌맹이는 차라리 장난이나 집짓는 일에라도 쓰이지만 인간의 악감정은 쓰일 곳이 전혀 없으니까요.


이번 일로 인간이라는 종족에 대한 제 의견은 점점 더 굳어져만 가는군요.
크루제(건담 SEED)와 아라야(공의 경계)의 사상에 대한 공감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크루제야 SEED DESTINY 시작할 무렵부터 공감하고 있었지만, 이제는 아라야마저도 공감하게 되는군요. 인간의 집단 행동이란 놀라운 한편 더럽고 추악합니다. 더군다나 자신의 얼굴과 이름을 안 보이며 행하는 집단 행동은 악마조차도 한수 접어줄 정도죠.

이 세상에 진정한 천사와 악마가 있다면, 그건 갓난 아기와 이성을 갖춘 인간일 겁니다. 천사가 타락해서 악마가 되었다는 것처럼, 갓난 아기가 커서 어른이 되는 거죠.

...역시 인간은 사라져야할 저주받은 종족이라는 생각이 굳어져만 갑니다.



드래곤 케이브



Adopt one today!
첫째 - 화이트 드래곤
실비아드(Silviad).

Adopt one today!
둘째 - 민트 드래곤
민타리온(Mintarion).

Adopt one today!
셋째 - 퍼플 드래곤
아메티아(Ametia).

Adopt one today!
넷째 - 레드 드래곤
로트푸르히트(RotFurcht).

Adopt one today!
다섯째 - 마기 드래곤
핸드리드(Handreed).

Adopt one today!
여섯째 - 가디언 드래곤
패트로니아(Patronia).

Adopt one today!
일곱째 - 선셋 드래곤
베스페르(Vesperr).

Adopt one today!
여덟째 - 그레이 드래곤
그라프그라우(GrafGrau)

Adopt one today!
아홉째 - 블랙 드래곤
슈바르제니아(Schwarze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