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아프간 피랍, 이슬람, 그리고 여전히 정신 못 차리는 놈들 by ZeX

신해철 "언론들 기독교 눈치 보는것 아닌가" - 뉴스 링크 : 매일경제

역시 우리 시대의 마왕님, 할 말은 하고 사십니다.
지금 주류 언론에서는 그저 인질이 된 사람들의 무사귀환만을 바라볼 뿐, 그들이 왜 거기에 있는지는 벌써 관심 밖입니다. 더군다나 대다수의 네티즌이 '자업자득'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조차도 '네티켓 결여'와 '악플'로 몰더군요.
(애도와, 분노와, 실망과, 씁쓸함... 포스팅의 링크 참조)

정말 우리나라에서 활동적인 종교인(을 표방하는 자들)이 대부분 개신교 쪽이기 때문에 언론이 비위맞추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난 7월 23일, 신해철 씨의 라디오 프로그램인 '고스트네이션'의 녹음입니다. 15분짜리라서 다소 긴 감은 있지만, 들을 가치는 충분합니다.

피랍 사건에 대한 언론의 위선 (보기)
신념에 목숨을 건 사람은 아름답다. 하지만, 그 신념이 자신의 생명을 다 바꿔도 후회없을 그런 신념이 아니라 자신에게 손해가 되는 순간 져버릴 신념이라면 그것은 위선이고 가식이다.

이번 피랍사건은 국민들에게 큰 분노를 안겼다.
자식 잘못은 부모책임이라더니, 철없는 자식이 제 신념을 따라 죽으러 가겠다는 걸 책임지느라, 현재 국가는 위험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고, 오늘 아프간 군대를 철수시키겠다는 굴욕처방까지 내 놓았다.

이 와중에 피랍인 가족들은 '국가 책임'을 운운하며 마치 잘되면 하느님 은덕, 못되면 국가탓 이라는 이중적인 사고로 일관하고 있고, 기독교 표를 의식한 정치계는 다수 국민여론의 비방에도 불구하고 입을 닫고 있다. 언론은 최대한 온화하기만한 보도를 내놓고, 그들의 무사귀환을 바란다는 쪽으로 국민 여론을 포장하고 있다.

이들은 국민을 아직도 80년대 시절 언론에 이끌려다니는 순한 양으로 보는 모양이다. 그 어느 거대 언론에도 피랍인들이 '모스크 사원에서 찬송가를 부른일'이라던지, 피랍단체 대표자가 그전 모 신문에 '위험지역 국가 여행 허가'에 대하여 기고한 일 등, 피랍인들에게 불리한 내용을 다루지 않았다.

이들 사실은 대부분 네티즌이 이들을 추적하여 알아낸 것이며, 고작 인터넷뉴스나 소수 진보신문, 영향력이 아주 크지 않은 기사로만 쓰였을 뿐이다.
이들은 국민의 여론을 그들이 그저 무사히 오길 바란다는 쪽으로 포장하고 있지만, 대부분 국민은 그들이 무사히 오기 보다 합당한 댓가를 치루길 더욱 원하고 있다. 사실관계가 다 밝혀졌는데도 온국민의 마음을 담아 피랍국민의 안전을 기원하자는 모 뉴스 아나운서의 발언은 우습기만하다.

만일 이 상태로 이들이 살아돌아온다면, 교회나 언론은 '하느님의 구원'이라느니 혹은 '무사히 돌아와서 다행'이라는 온건적인 언론내용에 국민 여론이 묻혀버릴 것은뻔하다. 코 앞으로 다가온 선거에 민감해진 정치인들은 이 사건을 좋아라며 자신들의 선거 전략으로 쓸 것이고, 그 대부분은 기독교인들의 표를 얻기위한 아주 좋은 소재가 될 것이다.

이는 선례를 남기게 된다.
일본의 경우, 지난번 국가의 경고를 무시하고 떠난 사람들을 구출하는데 쓰인 금액을 배상하라는 여론에 힘입어 실제로 그 비용을 피랍자들이 내야했다.(단체가 아니고, 개인이였기에.. 200억을 비용을 주고 협상했지만 한사람당 1500만원씩만 내고 대국민사과를 함)

피랍단체 대표자였던 모 씨가 기고한 글대로 '위험국가에 가는 것을 제한할 것이 아니라, 그 위험에 대해 자신이 책임지는 것으로 하자'라는 취지에 적극 동감하는 바이며, 우리나라도 현재 묻혀가는 이런 온건한 선례가 아니라, 이런 무책임한 행동을 방지하기위해, 일본같은 선례를 남겨둘 필요가 있다.

그러나 대통령 선거와 기독교의 눈치를 보는 언론에 가려진 지금 국민의 분노 여론은 아무도 표출해주지 않고, 이대로 묻혀갈 분위기다.
국민은 탈레반보다 피랍인들에게 분노를 느끼고, 피랍인들보다 그런 언론의 방관적인 태도에 더 분노하고 있다.

언론은 최대한 객관적인 여론을 표출하여 국민 여론을 바로 싣길 바란다.


P.S : '설마 죽겠어'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빚어진 가식적인 순교 의식은 철없는 아이가 '설마 물리겠어.'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동네 철물점 도사견에게 장난을 치는 것과 다를바 없다.

신념을 위해 목숨을 건다는 진지한 생각이 아닌, 저런 뻔뻔하고 가벼운 생각으로 아프간을 방문했다면, 제발 그 피랍인과 그것을 지지한 교회와 그들을 끝까지 말리지 않고 보낸 가족들은 철 좀 들길 바란다.


그리고 위의 숨김 글은 신해철 씨가 저 방송에서 읽으신 글의 내용입니다.
(다음 카페의 어디 게시판에 올라온 거라죠.)




무슬림을 선교하는 게 왜 어렵고 위험할까 - 링크 : 둘라 님의 다음 블로그

이슬람은 종교이기 이전에 뿌리깊은 생활 양식에 가깝죠. 유럽이나 동남아시아, 동아시아 같은 비교적 살기 좋은 땅이 아닌, 서남아시아라는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유대감, 소속감, 공동체 의식을 확고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연히 그 구심점은 종교의 형태를 가지게 되겠죠. 그런 사람들에게 '다른 종교는 그릇된 것이니 주 예수를 믿으시오'하면, 그 말이 잘도 통하겠습니다 그려. 성격좋은 사람들이라면 '헛수고하시는구먼'할 테지만, 성격이 험한 사람들이라면 주먹이 안 나가면 다행이지요.




아프간 등 여행금지국 지정 연기 - 뉴스 링크 : 문화일보

...그런데 이건 또 뭐하는 짓이야. (...)
기본권 침해니 어쩌니 하는데, 그럼 자살도 기본권 침해니까 구해주면 안 되는 겁니까. 생명보다 우선하는 기본권은 없을 텐데요. 거기,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이라는 구호는 그야말로 구호일 뿐이니 내다 버리시죠.

덧글

  • fuck 2007/07/31 11:24 # 삭제

    단일민족 운운에서 피식...신해철다운 관심끌기인데 이제는 별 관심도 안 갑니다 대선철이긴 한가 보네요
  • ZeX 2007/07/31 14:15 #

    fuck// 하하, 확실히 단일민족이라는 게 알고보면 순 개뻥이긴 하죠. 그래도 연예인이니까요. (?) 연예인은 관심 못 끌면 죽은 목숨 아닙니까.
    하지만 정치'꾼'들이 단일민족 어쩌고 하는 걸 보면 역겹죠. 지역감정도 선거철마다 조장하는 주제에 무슨...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래곤 케이브



Adopt one today!
첫째 - 화이트 드래곤
실비아드(Silviad).

Adopt one today!
둘째 - 민트 드래곤
민타리온(Mintarion).

Adopt one today!
셋째 - 퍼플 드래곤
아메티아(Ametia).

Adopt one today!
넷째 - 레드 드래곤
로트푸르히트(RotFurcht).

Adopt one today!
다섯째 - 마기 드래곤
핸드리드(Handreed).

Adopt one today!
여섯째 - 가디언 드래곤
패트로니아(Patronia).

Adopt one today!
일곱째 - 선셋 드래곤
베스페르(Vesperr).

Adopt one today!
여덟째 - 그레이 드래곤
그라프그라우(GrafGrau)

Adopt one today!
아홉째 - 블랙 드래곤
슈바르제니아(Schwarze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