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건과 언론의 보도 방향에 대한 생각 by ZeX

이제야 겨우 함미가 인양되어 사령부로 옮겨진 천안함. 그리고 아직도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희생자들이 있습니다. 희생자 가족들이 국방부와 합의해서 '인양 후 시신이 발견되지 않으면 침몰 당시 산화한 것으로 간주'하기로 했다는데... 그래도 흘러넘치고 있을 그 눈물을 생각하면 뭐라 말하기가 힘들군요.


하지만 포스팅을 하려는 이유는 그게 아니니 넘어가고 (...)


어제였나 그제였나, tv를 보는데 천안함 관련 뉴스...? 특집 프로그램...? 그런 게 나오면서 '천안함의 영웅들'이라는 자막이 나오더군요.

개인적으로는 말이죠... 조금 조심스럽긴 합니다만... 그래도 확 까놓고 말하죠.

저거, 영웅은 절대 아니고, 제가 볼 때에는 개죽음입니다.

아, 그렇다고 그분들이 뭘 잘못해서 그렇게 됐다는 소리는 아니에요. 윗놈들이 제대로 안 하니까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랫사람들한테 돌아오는 것뿐이죠.

날아가는 국방예산, 낡아가는 함정, 함 규모에 비해 과도한 무장과 같은, 피로 파괴라고 생각할 이유는 많습니다. 그리고 기뢰나 어뢰일 경우도 부정할 수는 없지요. 절단면이 위로 꺾였다고 하니까.



그런데 말이죠, 만의 하나, 정말로 어뢰나 기뢰가 아니고, 암초나 피로파괴에 의해 가라앉은 거라면, 그거 진짜 개죽음이거든요 (...)

지금 저렇게 영웅이네 어쩌네 하고 띄워놓는 것이, 제가 삐딱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윗선에서 자기들 실태 감추려고 잘 포장해놓는 것 같이 보입니다. 애꿎은 사람 누명 씌우는 것과 반대 방향이라고 생각하면 되겠군요. 아니면 뭐, 실미도 사건에서 희생된 부대원들 같은 경우도 되겠고.

다만 차이가 있다면 실미도 쪽은 범죄자들을 모아놓은 부대였고, 마지막에는 북한에 뒤집어 씌운 다음 덮어버렸지만, 이번 천안함은 평범한 대한민국 국민들이 입대해서 배치된 배였고, 사망자가 영웅으로 받들어지고 있다는 정도?


즉, '어처구니 없는 상황으로 큰 정신적, 물질적 피해가 발생했는데 영웅적 희생이라는 말로 포장함으로써 여러 악조건들을 덮고 지나가려는 모습'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적어도 저에게는 말이죠.

악조건이라는 것이 근무 조건일 수도, 함의 내구 연한일 수도, 당시 함의 고속 이동이나 동료함의 포격 사유일 수도 있습니다. 더 넓게 보면 요 근래 정치권에서 벌어지고 있는 여러가지 '작전'일 수도 있죠.


아무튼, 분명 천안함 사건은 안타까운 일이고 희생자 분들께 조의를 표합니다만, 영웅이라는 말로 포장은 하지 맙시다. 교전 사실이 확인된 것도 아니잖아요. 게다가 국가 수준에서 영웅으로 대우하려고 먼저 나서는 건 아무래도 냄새가 나는 듯한 느낌이 나서 더 싫습니다.


덧/ 그런데 KBS, 성금 얘기는 누가 또 꺼낸 건가요. 숭례문 때 성금 얘기 꺼냈다가 호되게 까인 거 기억 못하나? (...)

덧글

  • 아브공군 2010/04/18 10:34 #

    뉴밸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지금 뉴밸은 "국가에 대한 충성이란 뭔가? 대한민국은 충성할 만한 나라인가?" 라는 키배가 벌어지고 있죠.
    근데 그 논의의 시작은 "국가가 충성에 대한 보답"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저런 개드립만 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시작이니....

    의외로 이 논쟁은 국가라는 존재가 있는 동안은 계속 유지될 것 같습니다.
  • ZeX 2010/04/18 10:49 #

    국가라는 시스템 자체가 필요악이라고 하니까요.
  • 아롱쿠스 2010/04/18 17:18 #

    KBS의 오바가 눈에 되게 거슬립니다.
  • ZeX 2010/04/18 17:48 #

    그러게 말이죠. 공영방송이 아니라 국영방송이라고 해야되는 거 아닐까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래곤 케이브



Adopt one today!
첫째 - 화이트 드래곤
실비아드(Silviad).

Adopt one today!
둘째 - 민트 드래곤
민타리온(Mintarion).

Adopt one today!
셋째 - 퍼플 드래곤
아메티아(Ametia).

Adopt one today!
넷째 - 레드 드래곤
로트푸르히트(RotFurcht).

Adopt one today!
다섯째 - 마기 드래곤
핸드리드(Handreed).

Adopt one today!
여섯째 - 가디언 드래곤
패트로니아(Patronia).

Adopt one today!
일곱째 - 선셋 드래곤
베스페르(Vesperr).

Adopt one today!
여덟째 - 그레이 드래곤
그라프그라우(GrafGrau)

Adopt one today!
아홉째 - 블랙 드래곤
슈바르제니아(Schwarze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