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그러니까... 감사합니다? --;; by 실피리트

아무 생각없이 티스토리의 유입 경로를 체크하던 중, 어느 분의 네이버 블로그에서 들어온 흔적을 보게 되었습니다. 뭘까 싶어서 들어가 봤는데...


...내가 썼던 팬픽의 리뷰글이다?!?!?!





저런 졸작을 리뷰까지 해주시다니, 어떻게 반응해야할지 모르는 채로 그대로 읽어봤습니다.


평이 생각보다 후해?!?!




물론 단점도 적어주셨지만, 저도 느끼고 있던 점들이라 뭐라 변명할 수도 없더군요. 그리고 이런 비평도 받은 마당에 앞으로 끄적거리면서 고치지 않으면 역시 실례겠죠. ...그런데 고칠 수 있을까 OTL

글 쓰신 걸 보면 아마도 리뷰 요청을 받아서 쓰신 것 같은데, 생각 같아서는 제가 썼던 다른 것들도 요청해보고 싶지만 끄적거린 당사자가 요청하면 아무래도 부담이 되실 테니 포기하렵니다.

아무튼 저렇게 좋게 봐주시는 분이 계시다는 것만으로도 힘이 되네요. ...다만, 역시 단점으로 지적된 부분들을 개선할 수 있을지 어떨지는 (...)



드래곤 케이브



Adopt one today!
첫째 - 화이트 드래곤
실비아드(Silviad).

Adopt one today!
둘째 - 민트 드래곤
민타리온(Mintarion).

Adopt one today!
셋째 - 퍼플 드래곤
아메티아(Ametia).

Adopt one today!
넷째 - 레드 드래곤
로트푸르히트(RotFurcht).

Adopt one today!
다섯째 - 마기 드래곤
핸드리드(Handreed).

Adopt one today!
여섯째 - 가디언 드래곤
패트로니아(Patronia).

Adopt one today!
일곱째 - 선셋 드래곤
베스페르(Vesperr).

Adopt one today!
여덟째 - 그레이 드래곤
그라프그라우(GrafGrau)

Adopt one today!
아홉째 - 블랙 드래곤
슈바르제니아(Schwarzenia)